사람들이 더 행복해지기 위해서 조금씩 양보하여 만든 것이 사회이다. 그러나 그 사회가 모든 사람을 행복하게 해 줄 수는 없다. 모두가 똑같이 행복한 사회를 추구했던 사회주의가 결국 실패한 역사가 이를 증명한다, 사회주의가 실패한 이후 그보다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자본주의가 등장했지만, 자본주의는 근본적인 특성으로 인해 오히려 빈부 격차를 심화시키고 있다. 제대로 된 집도 없는 판자촌 사람들과 가만히 앉아서 임대 수익으로 1년에 몇 억씩 버는 타워팰리스 사람들이 함께 사는 도곡동이 자본주의가 만든 우리 사회의 극과 극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이다.

사람들의 관심 밖에서 아무런 도움도 받지 못한 채 버려지는 누군가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분명히 슬프다. 소설 속의 오멜라스 사람들이 오멜라스를 떠남으로써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고 타인에게 전가하는 것은 더욱 슬프다. 그러나 소설에서 묘사된 바에 의하면 오멜라스는 버려진 소년만 빼고는 모두가 행복하다. 이것은 사회 전체의 행복을 위해서는 누군가의 희생이 있어야 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국가가 돕는다고 해도 ‘밑바닥 인생’을 사는 사람들이 우리 사회에서 사라지지 않을 이유이다. 그래도 인류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한 가지 이유는, 실제 인류 중 누군가는 사회를 위해 희생하도록 ‘선택’된 사람들을 진심으로 돕고 있기 때문이다.

« PREV : 1 : ··· : 93 : 94 : 95 : 96 : 97 : 98 : 99 : 100 : 101 : ··· : 739 : NEXT »